상단여백
HOME 주요뉴스
한장총 기후환경위 제1회 기후변화 대응 포럼‘미세먼지 플라스틱 프리사회를 향하여’ 주제로
   

사단법인 한국장로교총연합회(대표회장 송태섭 목사) 기후환경위원회(위원장 김상윤 목사)는 제1회 기후변화 대응 포럼이 지난 27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소재 서진교회에서 ‘미세먼지 플라스틱 프리사회를 향하여’란 주제로 됐다.

이날 예배는 한장총 총무 김고현 목사의 인도로, 상임회장 김수읍 목사의 대표기도, 백철호 목사(서진교회, 한장총 기후환경위원회 전문위원)의 설교, 송태섭 대표회장의 축도로 마무리됐다.

송태섭 목사는 “하나님이 선하고 아름답게 만든 세상을 인간의 욕심과 죄로 오염을 시켜서 후손들에게 물려주기 부끄러운 모습이 현실이 됐다”면서, “오늘 포럼을 통하여 성경적으로 분석하여 신앙인들이 중심을 가지고, 작은 것부터 실천하는 그런 결실이 있는 포럼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인사했다.

포럼에서는 오치용 목사(한장총 비전70사업단장)가 ‘개혁주의 신앙에서 본 창조보전과 사랑마을 만들기’란 제목으로 “개혁과 화해는 하나님의 두 손으로 기독교의 화해력을 실천하는 첫 걸음”이라며, “기후환경변화 대응으로 창조의 보전으로부터 시작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오 목사는 기독교 화해력은 네트워크로 힘을 얻게 되느니 만큼 이 일에 한반도 곳곳에 ‘기후변화 대응 공동광장’을 만들 것을 제안했다.

이에 최용수 교수(숙명여대)는 ‘기후변화 및 미세먼지의 실태 대응 실천’이란 제목으로 “미세먼지 문제는 가장 민감한 현안으로 대두되고 있는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에 최 교수는 플라스틱 오염에 대해 살피고 대응방안에 대해 에너지효율 제고의 건물 건축, 친환경 설계, 교통 및 에너지 부분에서 개선방안, 녹화사업, 에코마일리지 실천 등을 제시했다.

또한 유미호 센터장(기독교환경교육센터)은 ‘플라스틱 프리와 그린리더 교육’에 대한 발표를 통해 우리나라 1인당 연간 쓰레기 132kg으로 세계 최대라고 지적하면서 일회용품 줄이기, 온실가스 미세먼지를 줄이는 실천의 절박함을 호소했다.

유환의 기자  kidokline@daum.net

<저작권자 © 기독교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환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독교라인  |  등록번호: 서울, 아04237  |  등록·발행일자: 2016년 11월 23일  |  제호: 기독교라인  |  발행인: 유달상  |  편집인: 유환의
청소년보호책임자: 유환의  |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동순라길 54-1, 3층(인의동)  |  02)817-6002 FAX  |  02)3675-6115
Copyright © 2019 기독교라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