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주요뉴스
‘조선학교(우리학교) 지키기 한일 공동 심포지엄’조선학교 교육법이 정한 학교로 인정에, 한국교회 함께 고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를 비롯해 일본그리스도교협의회, 한국YMCA전국연맹, 한국YWCA연합회 공동주최, 한국기독교장로회 서울노회 협력으로 ‘조선학교(우리학교) 지키기 한일 공동 심포지엄’이 오는 2월 17일 오후 3시부터 6시까지 한국기독교회관 2층 조예홀에서 개최된다.

이번 심포지엄에는 지난 수년간 조선학교를 지키기 위해 외로운 싸움을 이어오고 있는 일본 내 조선학교 학생, 재일동포, 양심 있는 일본인 등이 참가한다.

특별히 사노 미치오 교수(고도모교육호센대)와 이토 아사히타로 변호사(조선학교무상화재판변호인), 재일동포 리 윤령 청년(세이센여자대학교 문학부 지구시민학과 재학생)이 △조선학교 탄압의 역사에 대하여 △조선학교무상화 재판 현황에 대하여 △재일동포로서의 삶과 마음 등의 제목으로 강연한다.

이와 관련해 주최측은 “2010년부터 일본 내 모든 고등학교 등록비를 무상화 했지만, 조선학교는 학교 교육법이 정한 학교로 인정받지 못해 배제됐다”면서, “한국교회가 함께 할 수 있는 방안을 찾는 귀한 대화의 자리에 함께 해주기를 바란다”고 기대했다.

 

유환의 기자  kidokline@daum.net

<저작권자 © 기독교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환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독교라인  |  등록번호: 서울, 아04237  |  등록·발행일자: 2016년 11월 23일  |  제호: 기독교라인  |  발행인: 유달상  |  편집인: 유환의
청소년보호책임자: 유환의  |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동순라길 54-1, 3층(인의동)  |  02)817-6002 FAX  |  02)3675-6115
Copyright © 2020 기독교라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