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목회
카이캄, 제34회 목사고시 면접고사
   

한국독립교회선교단체연합회(연합회장 함정호 목사, 이하 카이캄)는 지난 5일 횃불트리니티신학대학원대학교에서 제34회 목사고시 면접고사를 개최했다.

이날 면접고사는 심층면접과 일반면접으로 진행됐다. 심층면접에 있어 3~4명씩 입장해 공통질문을 받은 후 개별 질문이 진행됐던 과거와는 달리 한 사람씩 면접관들 앞에서 질의응답을 하는 형태로 심화됐다.

심층면접관으로는 횃불트리니티 상담센터의 최은영 교수와 이유니 교수, 이영용 목사(목회국장)가 참여했고, 일반면접관으로는 이정숙 총장(횃불트리니티신학대학원대학교), 이필재 목사(갈보리교회 공로), 마평택 목사(새순교회), 함정호 목사(연합회장)가 함께했다.

목사안수 지원자들이 필기시험과 함께 치른 인성심리검사 결과가 나옴에 따라 이에 근거해 개별적으로 날카로운 질문들이 이어졌다.

면접관으로 참여한 최은영 교수(횃불트리니티 상담센터)는 한 지원자에게 “이기적이고 자기중심적이고 잘난척하는 사람이라고 질문서에 작성한 것으로 보아 자신에 대해 굉장히 잘 알고 있다. 특히 자기애 점수가 100점으로 나타나 스스로 굉장히 특별하다고 인식하고 있다”고 이에 대해 인정하느냐고 물었다.

이에 지원자는 “스스로 특별하다고 생각했다. 또 사람들이 나를 완벽주의적이고 까탈스러운 모습으로 봤던 걸 안다”고 인정하고 “말씀을 가르치고 보면서 한 순간에 내가 쓰레기였다는 것을 알았다. 이 쓰레기같은 놈을 하나님이 케어해주시고 모난 부분을 다 가려주셨다는 것을 어느 순간 느꼈다. 인정하기 어려웠지만 인정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이에 최 교수는 “글을 보면 ‘나는 열등감이 많다, 쓰레기였다’는 것을 특별함으로 덮으려는 모습이 보인다. 또 다른 사람이 하는 게 다 마음에 안 들고 ‘분노’ 수치도 높게 나온다”며 “그런 모습들이 내면적이든 외면적이든 자신에게 있다는 것을 인정하고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지원자는 면접관들의 이러한 지적과 조언을 달갑게 받아들이고 개선하겠다는 의지를 보여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또 다른 지원자는 우울점수와 회피점수가 높게 나타나 이를 어떻게 극복해 나갈지에 대한 질문이 제기됐다.

최 교수는 “심리검사 결과를 보면 예배사역자로서 죽을 힘을 다하고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우울점수와 회피점수도 높은 걸 보면 자기 내면이 시끄러운데 회중들을 하나님께 인도해야 하는 과정에서 어려움이 많을 것 같다. 사람들과의 관계에서도 굉장히 의식이 되고 두려울 텐데 어떻게 여기까지 왔느냐”고 다독였다.

지원자는 “내 모습을 ‘훈련된 외양형’이라고 표현하고 싶다. 특히 목사님과 선생님이 아버지의 빈 자리를 채웠고, 하나님을 인격적으로 만났을 때 아버지상에 대한 갈급이 채워지는 등 교회를 통해 많이 훈련시켜주신 것 같다”며 “하나님이 주시는 평안으로 확신을 갖고 예배를 인도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날 목사고시 면접은 총 101명을 대상으로 심층면접 32명, 일반면접 69명으로 나뉘어 진행됐다. 해외 거주 지원자 6명은 이날 면접고사에서 제외됐다. 사실상 면접고사에서 당락이 최종 결정되며, 목사안수 전에 상담 및 심리치료 권고를 받아들인 지원자들은 소정의 과정을 추가로 거치게 된다.

이번 면접고사까지 통과한 지원자들은 9월12일 최종 안수대상자로 발표되며, 10월17~19일 미래목회바로세우기 필수연수교육을 거쳐 10월24일 목사안수식에서 목회자로 세워진다.

 

기독교라인  webmaster@kidokline.com

<저작권자 © 기독교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라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독교라인  |  등록번호: 서울, 아04237  |  등록일자: 2016년 11월 23일  |  제호: 기독교라인  |  발행인: 유달상  |  편집인: 유환의
청소년보호책임자: 유환의  |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동순라길 54-1, 3층(인의동)  |  발행일자:  |  02)817-6002 FAX  |  02)3675-6115
Copyright © 2018 기독교라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